2020.09.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7.6℃
  • 구름조금대전 16.6℃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6.5℃
  • 구름조금부산 17.4℃
  • 흐림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2.8℃
  • 구름많음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차이콥스키 사계 중 – 9월, “사냥”

 

코로나에, 역대급 장마에, 폭염에… 올여름도 쉽지 않았습니다. 푹푹 찌는 더위야 여름이니 당연히 그럴 만하지만, 산놀이, 물놀이, 여름잡기 사냥 한번 제대로 못해보고 지나가네요. 못내 아쉬운 마음을 가진 채 가을을 맞이합니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어 들어오니 기분이야 훨씬 쾌적하지만, 여름의 더위사냥 실컷 했었다면 이 초가을의 바람이 훨씬 더 반갑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입니다.

 

성큼 우리 곁에 다가온 가을. 차이콥스키의 사계 중 9월 음악 ‘사냥’과 함께 문을 열어보시죠.

 

차이콥스키는 1876년 상트페테르부르크(SaintPeterburg)의 《누벨리스크》라는 잡지에 1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음악을 연재해달라는 제의를 받습니다. 편집장이었던 니콜라이 베르나르드의 제안이었고 그가 선택한 시를 주제로 해서 피아노 소품을 작곡하여 싣는 일이었죠.

 

짧은 길이에 대부분 ABA 구조로 단순구성의 작곡인 것에 비해 꽤 많은 액수의 작곡료가 주어지니 차이콥스키에겐 무척 탐나는 조건이었습니다. 곡을 빨리 완성하고 작곡료 지급일을 더 당겨서 받기 위해 편지를 쓴 적도 있을 만큼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러한 경제적인 이유가 아니더라도 이런 편집장의 신선한 기획에 대해 차이콥스키는 무척 긍정적이었습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러시아의 사계를 표현한다는 일 자체가 그에게는 무척 흥미로웠죠.

 

 

It is time 시간이 됐다.

The horns are sounding 뿔나팔소리 드높도다.

The hunters in their hunting dress,

are mounted on their horses. 복장 갖춘 사냥꾼들 말에 오른다.

in early dawn the borzois are jumping. 이른 새벽 사냥개가 뛰어다닌다.

 

-알렉산드르 푸시킨,그라프 눌린 A.Pushkin, G.Nulin-

 

 

 

평소 격정적이고 파워풀한 교향곡을 주로 작곡하던 그이지만 열두 달의 피아노곡은 매우 간결하고 깔끔합니다. 주제가 매우 잘 드러나 있고 난이도도 어렵지 않으며 대부분 2~5분 정도의 짧은 연주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9월에 주어진 주제는 바로 ‘사냥’

러시아가 낳은 최대의 시인인 푸시킨의 시를 소재로 하였으며 가을의 문턱에서 사냥을 시작하는 러시아의 광경을 표현했습니다.

 

셋잇단음표가 기본이며 사냥꾼의 용감한 모습을 빠른 옥타브패시지로 표현하였습니다. 연주자의 강한 터치가 요구되는 곡이죠. 후에 차이콥스키의 ‘사계’는 많은 작곡가들의 손을 거쳐 관현악으로 편곡이 되기도 하였고 ‘쿠르트-하인츠 스톨체(Kurt-Hein Stolze)는 ‘오네긴’이라는 발레음악으로 편곡하여 사용하기도 하였습니다.

 

올해 봄, 여름은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다가온 가을도 미리 겁먹지 말고 차이콥스키의 9월 음악 ‘사냥’ 들으면서 즐겁게 한 걸음 들어가 보기로 해요.

 

차이콥스키는 이 작업을 하며 팬케이크를 굽는 일처럼 즐겁고 편하게 임했다는데 음악을 듣다 보면 그 기운이 우리에게도 전달될 수 있지 않을까요?

 

차이콥스키 사계 중 9월 “사냥” 듣기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안희정·오거돈·박원순에게 던지는 신독(愼獨)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랫동안 민주인권투사의 길을 걸으며 자신들의 풍요와 출세보다 잘못된 권력을 바로 잡겠다는 순수한 열정에 정치의 꿈을 이루어가던 대한민국의 유력한 정치인들이 연달아 성스캔들에휘말려 감옥에 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들 사건에는 다음의 공통점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가해자가 오랜 정치투쟁을 거쳐 이른바 출세의 길을 내딛고 있는 최고의 고위관료직을 역임 중이었다는 것이다. 즉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자이었다. 둘째는 피해자가 측근에서 모든 것을 보살펴야하는 여자 비서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가해자의 지시에 무조건 따라야하는 일종의 로봇역할이나 다름없다. 셋째는 피해자의 일방적인 폭로에 의하여 터졌다는 점이다. 위 세 가지 공통점을 보면 이러한 형태의 성스캔들은 가해자와 피해자의 종속된 신분관계, 피해자가 맡은 업무성격상, 반드시 아무도 낌새를 챌 수 없는 둘만의 은밀한 시공간에서 벌어질 수밖에 없다. 설령 주변에 호소를 하던, 아니면 주변에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더라도 그대로 눈을 감고 모른 채 함이 상명하복의 조직원리상 당연한 대응일 것이다. 또한 가해자와 피해자 즉, 당사
[인터뷰]배정식 하나은행 리빙트러스트센터장 "서민 신탁 시대 온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진=진민경 기자) 2018년 기준 한국인의 기대수명 ‘평균 82.7세’. 긴 생애는 가족과 더 오래 있을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그렇지만 갑작스러운 장애와 치매 등 예기치 않은 위험을 마주할 가능성도 높였다. 개인이 혼자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는 쉽지 않다. 한국보다 한발 앞서 고령화 시대에 들어선 일본은 신탁에서 해법을 찾았다. 2004년 재산유형별로 묶인 신탁의 범위를 풀고, 2006년 새로운 상품개발을 위해 규제를 개선했다. 부자들의 자산관리 서비스였던 신탁이 치매노인의 재산관리나 미성년자의 후견을 위한 복지 시스템으로 거듭났다. 배정식 하나은행 리빙트러스트센터 센터장은 “한국에도 반드시 신탁의 시대가 온다”라고 강조했다. 웰리빙을 넘어 웰다잉까지 개인의 존엄을 지킬 수 있는 신탁의 가능성을 들어봤다. 약자를 위한 구명조끼, 신탁 배정식 센터장은 금융권에서 매우 특별한 인물이다. 통상의 금융인이라면 높은 수익을 가져다주는 상품 판매에 주력하기 마련이다. 배정식 센터장은 후견인 신탁, 장애인신탁 등 상대적으로 금융사 수익이 낮은 상품의 성장 가능성을 더 크게 보고 있다. 마치 신탁이 보험처럼 될 것이라는 것이다. 우선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