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5.3℃
  • 구름조금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6.3℃
  • 구름조금부산 6.7℃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차이콥스키 사계 중 – 9월, “사냥”

 

코로나에, 역대급 장마에, 폭염에… 올여름도 쉽지 않았습니다. 푹푹 찌는 더위야 여름이니 당연히 그럴 만하지만, 산놀이, 물놀이, 여름잡기 사냥 한번 제대로 못해보고 지나가네요. 못내 아쉬운 마음을 가진 채 가을을 맞이합니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어 들어오니 기분이야 훨씬 쾌적하지만, 여름의 더위사냥 실컷 했었다면 이 초가을의 바람이 훨씬 더 반갑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입니다.

 

성큼 우리 곁에 다가온 가을. 차이콥스키의 사계 중 9월 음악 ‘사냥’과 함께 문을 열어보시죠.

 

차이콥스키는 1876년 상트페테르부르크(SaintPeterburg)의 《누벨리스크》라는 잡지에 1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음악을 연재해달라는 제의를 받습니다. 편집장이었던 니콜라이 베르나르드의 제안이었고 그가 선택한 시를 주제로 해서 피아노 소품을 작곡하여 싣는 일이었죠.

 

짧은 길이에 대부분 ABA 구조로 단순구성의 작곡인 것에 비해 꽤 많은 액수의 작곡료가 주어지니 차이콥스키에겐 무척 탐나는 조건이었습니다. 곡을 빨리 완성하고 작곡료 지급일을 더 당겨서 받기 위해 편지를 쓴 적도 있을 만큼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러한 경제적인 이유가 아니더라도 이런 편집장의 신선한 기획에 대해 차이콥스키는 무척 긍정적이었습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러시아의 사계를 표현한다는 일 자체가 그에게는 무척 흥미로웠죠.

 

 

It is time 시간이 됐다.

The horns are sounding 뿔나팔소리 드높도다.

The hunters in their hunting dress,

are mounted on their horses. 복장 갖춘 사냥꾼들 말에 오른다.

in early dawn the borzois are jumping. 이른 새벽 사냥개가 뛰어다닌다.

 

-알렉산드르 푸시킨,그라프 눌린 A.Pushkin, G.Nulin-

 

 

 

평소 격정적이고 파워풀한 교향곡을 주로 작곡하던 그이지만 열두 달의 피아노곡은 매우 간결하고 깔끔합니다. 주제가 매우 잘 드러나 있고 난이도도 어렵지 않으며 대부분 2~5분 정도의 짧은 연주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9월에 주어진 주제는 바로 ‘사냥’

러시아가 낳은 최대의 시인인 푸시킨의 시를 소재로 하였으며 가을의 문턱에서 사냥을 시작하는 러시아의 광경을 표현했습니다.

 

셋잇단음표가 기본이며 사냥꾼의 용감한 모습을 빠른 옥타브패시지로 표현하였습니다. 연주자의 강한 터치가 요구되는 곡이죠. 후에 차이콥스키의 ‘사계’는 많은 작곡가들의 손을 거쳐 관현악으로 편곡이 되기도 하였고 ‘쿠르트-하인츠 스톨체(Kurt-Hein Stolze)는 ‘오네긴’이라는 발레음악으로 편곡하여 사용하기도 하였습니다.

 

올해 봄, 여름은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다가온 가을도 미리 겁먹지 말고 차이콥스키의 9월 음악 ‘사냥’ 들으면서 즐겁게 한 걸음 들어가 보기로 해요.

 

차이콥스키는 이 작업을 하며 팬케이크를 굽는 일처럼 즐겁고 편하게 임했다는데 음악을 듣다 보면 그 기운이 우리에게도 전달될 수 있지 않을까요?

 

차이콥스키 사계 중 9월 “사냥” 듣기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