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3.7℃
  • 맑음강릉 34.3℃
  • 맑음서울 35.4℃
  • 구름많음대전 35.7℃
  • 구름조금대구 36.3℃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5.3℃
  • 구름조금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34.8℃
  • 흐림제주 26.2℃
  • 맑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3.6℃
  • 구름조금금산 35.6℃
  • 맑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7.2℃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 라 파로마 La paroma(The Dove)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음악전문기자) 

 

“당신의 창문에 비둘기가 온다면

사랑으로 다뤄주세요. 그건 내 자신입니다.

당신의 사랑을 잘 이야기 해주고

꽃들로 장식 해주세요. 그것은 나의 것입니다.”

 

흰색의 비둘기에게 마음을 실어 보낸다

 

기원이 되는 이야기는 바야흐로 B.C 492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고대 페르시아의 다리우스(Darius)왕은 아테네 정복이라는 꿈을 안고 야심차게 그리스침공에 들어갑니다.

 

당시 최대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던 페르시아의 군사력이었기 때문에 그들은 승리를 확신하며 그리스에 쳐들어갑니다. 하지만 예상이 여지없이 빗나가고, 보잘 것 없어 보이던 그리스군에 그만 패배하는 치욕을 당하고 맙니다. 피격을 받아 바다에 침몰하기 시작한 페르시아의 함대와 바다에 빠지게 된 군인들.

 

그때, 페르시아군이 출정할 때 함께 승선시켰던 통신용 흰 비둘기들이 침몰하는 배에서 탈출하며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그 흰 비둘기들이 바다에 표류하던 안타까운 선원들의 소식을 고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전달해준다는 이야기. 입으로 입으로 전해 내려오던 이 이야기가 바로 이 곡의 모티브가 됩니다.

 

후에는 하바네라 항구에서 비둘기에게 순정을 담아 전달한다는 의미도 실려 다소 낭만적인 이야기로 진화하기도 했습니다. 이 이야기에 영감을 받아 작곡가 이라디에르는 곡을 만듭니다. 그리고 이 선율이 세계적으로 전달되면서 다양한 나라에서 다양한 언어로 가사를 붙여 수많은 사람들의 입에서 불리어지게 되었습니다.

 

라 팔로마 (La Paloma)

 

이 곡은 스페인 바스크 지방 출신의 작곡가 ‘세바스티안 이라디에르(Sebastian Yradier 1809~1865)’가 1861년 쿠바 여행 중에 작곡했습니다. <라 팔로마>는 아바네라 리듬의 반주 위에 얹은 셋잇단음표의 선율이 흥겹고 재미있는 곡입니다.

 

사용된 리듬인 ‘아바네라(Habanera)’는 쿠바의 민속리듬으로 에스파냐에 전해져 유행하게 되었고, 아르헨티나 탱고의 구성요소가 되기도 했습니다.

 

 

지어진 지 160년이 넘는 이 곡은 멕시코와 에스파냐을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누리며, 무려 커버 버전이 2000곡이 넘어서게 됩니다. 음악사에서 가장 많이 커버된 곡이라는 영예를 누리기까지 하고 있지요.

 

유명가수들의 앨범과 수많은 영화의 사운드 트랙에 노래와 연주로 사용되었고, 때로는 춤곡으로도 연주가 되고 있는 라 팔로마, 하지만 수많은 예술작품이 그러했듯 이 곡도 작곡가인 이라디에르(Yradier)의 살아 생전에는 빛을 보지 못하다가 그의 사후에서야 유명세를 타게 되었습니다.

 

여러 편곡 버전 중에서도 스페인의 기타 연주가이자 작곡가인 ‘타레가(Tarrega)’의 기타버전을 소개해 올립니다.

 

다소 소박하면서도 기타의 멋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낭만의 흰 비둘기 ‘라 파로마’. 감상해보시죠.

 

타레가의 ‘라 파로마’ 듣기

 

[프로필] 김지연

•(현)수도국제대학원대학교 외래교수

•(현)이레피아노원장

•(현)레위음악학원장

•(현)음악심리상담사

•(현)한국생활음악협회수석교육이사

•(현)아이러브뮤직고양시지사장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정치인의 경계선, 정치꾼과 정치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제 22대 국회의원선거가 끝나고 여소야대의 틀을 만들고 새로운 정치판을 개장했다. 투표율 67%로 국민 대다수가 참여하여 새로운 정치갈망을 표현했다. 정치에 투표하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나보다 못한 사람에 의해 지배받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말이 새삼 생각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누가 나보다 나은 사람인지 아니면 못한 사람인지,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과 같이 구분이 어렵다는 사실이다. 듣도 보도 못한, 아닌 밤중에 갑자기 나타난 사람의 정체, 특히 감춰진 내면의 인성, 이념, 철학을 알 수가 없다. 겉으로 번지르르한 가면을 덮어쓴 그의 진정한 모습은 하늘이 아닌 다음에 어찌 알 방법이 있겠는가? 오로지 그가 내세운 탈가면을 쓴 그의 탈춤을 보고 찍는 수밖에 없다. 당선된 후에 그는 탈가면을 벗고 탈춤을 추지 않는다. 필요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의 진정한 얼굴은, 그동안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생면부지의 얼굴로 되돌아가 그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그래서 기대했던 것보다 실망이 배가 되는 법이다. 초선 의원수가 전체의 44%, 4년마다 교체되는
[인터뷰] 4선 관록의 진선미 의원 “3高 시대, 민생·국익중심 경제정책 전환 시급”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현재 고물가와 고환율, 고금리 상황을 국내 변수로 설명할 수 없습니다. 모든 측면에서 국제 경제 상황과 닿아 있는 문제이며, 따라서 철저하게 국익을 위한 외교・통상・안보 정책을 꾀하지 않으면, 우리 국민들이 아무리 노력한다 해도 그 결실을 향유할 수 없습니다.” 지난 4월10일 제 22대 총선거에서 당선돼 4선 국회의원이 된 ‘경제통’ 진선미 의원이 22일 <조세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이 끝나자 정부의 가스요금 인상 움직임을 비롯하여 시장의 생필품과 식품 등 주요 소비재들이 줄줄이 가격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4선 의원이 된 진선미 의원은 제21대 국회에서 하반기 기획재정위원으로 활동했다. 조세와 금융, 환율 등 국가 재정정책과 금융정책 전반에 대한 시의적절한 문제제기와 해법을 제시,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에서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됐다. 뿐만아니라 국회 예산정책처와 국회 입법조사처 등 국회의 양대 싱크탱크가 선정한 의정활동 우수의원으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국정감사 기간 중 개최된 국회 예산정책처 설립 20주년 행사에서 정책활동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돼 상을 받는 자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