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2.0℃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조금광주 13.3℃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1.0℃
  • 흐림제주 13.3℃
  • 구름조금강화 8.5℃
  • 맑음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비제 - 아를의 여인(Bizet-L’arlesinne Suite No.2-Ⅲ. Minuetto)

 

아를은 프랑스 남부 프로방스의 한 작은 도시입니다. 유서 깊은 아담한 도시로서 로마 시대의 원형경기장을 보존하고 있어 꾸준히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이끄는 곳입니다.

 

그 화려하고 강렬한 빛에 반해서일까요. 고흐과 고갱을 비롯한 많은 화가들이 예술의 유토피아를 그곳에서 만들려는 소망으로 모여들었던 도시이기도 합니다.

 

고흐는 그의 가장 빛나던 시절들을 이곳에서 보내면서 그의 작품의 1/3을 여기서 완성했습니다. 해바라기, 별이 빛나는 밤, 밤의 카페테라스, 노란 집 등등...

 

남프랑스 출신의 대문호 알퐁스 도데 역시 프로방스에 대한 애정으로 이곳을 무대로 하여 <별>, <마지막 수업>, <아를의 여인> 등 서정성이 짙은 인상주의적인 작품을 남겼는데, 이 작품들 속에는 이곳 프로방스 근교 시골 농가의 모습과 자연, 그들의 소박한 정서 등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아를의 여인

아를의 여인은 본래 알퐁스 도데가 자신의 단편소설을 각색한 희곡의 제목입니다. 그리고 비제는 그 연극을 위한 음악을 작곡하여 무대에 올렸는데, 당시에는 도데의 연극이나 비제의 음악 둘 다 특별한 주목을 받지는 못했답니다.

 

연극의 실패 이후에도 비제는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자 27곡 중에서 4곡을 추려서 연주회용 대규모 관현악으로 편곡하고 제1모음집을 발표하였는데 이 음악들이 청중들의 호평을 받게 됩니다.

 

그리고 비제의 사후에 나머지 23곡 중에서 다시 4곡을 추려서 만든 제2모음집이 나오게 됩니다.

 

이 제2모음집의 3곡인 미뉴에트가 오늘날 우리의 귀에 너무나도 익숙한 그 플루트과 하프의 미뉴에트인 것이지요.

 

제2모음집은 비제의 친구이자 파리국립음악원의 작곡학 교수인 에르네스토 귀로(Ernest Guiraud)에 의해 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미뉴에트는 원작에서는 나오지 않는 곡입니다. 귀로가 비제의 다른 오페라 작품 〈아름다운 페르트의 아가씨〉의 제3막에서 한 곡을 골라 추가한 곡이라고 하지요.

 

아를의 여인 미뉴에트는 플루트 최고의 명작으로서 정말 아름다운 선율을 가진 곡입니다.

 

이루지 못한 사랑의 아픔을 그려서인지 하프와 현의 피치카토 반주에 맞춘 플루트는 애잔한 듯한 멜로디를 품었습니다.

 

아를의 여인은 비제의 작품 중 카르멘과 함께 지금까지도 가장 사랑받고 있는 명곡입니다.

 

“가을, 플루트, 하프, 프로방스, 아를, 이루지 못한 젊은 사랑...”

 

이 정도면 충분히 감성창고 채울 수 있겠지요?

 

자, 이제 음악과 함께 아를로 떠나봅시다.

 

비제 '아를의 여인' 2번 中 미뉴에트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