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7.4℃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6.9℃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문화

칩거 생활이 생각보다 오래 갑니다.

 

휴업이 길어지면서 재택근무 태세에 들어가며 촘촘히 계획을 세웠습니다.

 

평소에 못 읽었던 문학작품 읽기는 기본이고, 그동안 미루어두었던 어학공부, 몇 가지 악보 만들고 정리하기 등등... 나름 ‘계획이 다 있었지요’

 

하지만 2주를 살고 나서 돌아보니 그런 프로젝트적인 일보다는 당장 눈앞에 내키는 대로 한 일이 더 많았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테라스에 나가 기지개 펴고 커피 마시기, 생각날 때만 먹던 영양제 매일 꼭꼭 챙겨 먹기, 볕 좋은 날 옥상에서 일광욕하기, 그리고 참, 생과일도 자주 갈아 마셨네요.

 

애초에 계획했던 것의 3분의 1도 제대로 실행하지 못했지만, 생각보단 마음의 조급함도 없고 제법 안정감도 있습니다. 프로젝트 하나 완성했을 때 느꼈던 ‘안도감’이란 것과는 다른 색깔의 평안인 듯합니다. 욕심만 부리지 않으면 생각보다 이 난국에도 살만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이 노래 한 번 들어보면 어떨까요?

 

이은주 명창의 ‘태평가’입니다.

 

명창 이은주는 1925년 출생하여 17살 어린 나이에 인천의 한 극장에서 ‘수심가’를 불러 입상을 하며 인기를 얻기 시작했습니다. 화려해 보이는 판소리 가수이지만 그녀 개인의 삶도 결코 녹록지 않았고, 그 순간들을 노래에 의지해 가며 본인도 살고 듣는 이도 살게 했지요.

 

짜증은 내어서 무엇하나

성화를 받치어 무엇하나

속상한 일이 하도 많으니

놀기도 하면서 살아가세

니나노 닐니리야 닐니리야 니나노~

 

제목이 ‘태평가’라서 좋은 시절, 즐거울 때 지은 것 같지만, 이 노래는 6·25 전쟁 때 대구로 피난을 간 이은주가 작사한 곡이랍니다. 전쟁의 포탄으로 한반도가 완전히 무너지고 끝없는 피난 행렬이 줄을 이으며, 가족이 생이별도 하는 기가 막힌 상황에서 피난민 이은주가 만든 노래입니다. ‘태평가’를 소개하는 현재의 이 시점에서 ‘대구’라는 도시의 참담함이 평행이론의 선상에 놓여있는 듯 감정이 이입됩니다.

 

전쟁에 지친 사람들은 누더기 걸쳐 입고 멀건 죽 한 그릇 먹으면서 이 노래 부르며 잠시 슬픔을 달래고 웃어보려 했을 겁니다. 소문난 명창 이은주의 구성진 노래를 들으며 잠시 쉬어가려 했겠지요.

 

사실 그래요.

 

가만 생각해보면 잃은 것보다 잃지 않아서 내 손에 여전히 들어앉아 있는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고 있지만, 짜증 내지 말고, 화내지 말고 기왕 이렇게 된 거 잠시 쉬어가면서 작은 것에서 웃음을 짓고 살아보죠.

 

웃다 보면 못된 바이러스도 물러가고 좋은 날 오겠죠. 게으르게 그저 ‘노는 것’이 아닌 ‘잠시 쉼’입니다.

 

이은주 명창의 ‘태평가’ 듣기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