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8.4℃
  • 흐림서울 1.9℃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8.0℃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10.6℃
  • 구름조금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4.0℃
  • 맑음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8.3℃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금융투자

[전문가칼럼] 디파이(DeFi), 미래 금융으로의 시작 ①

 

(조세금융신문=박은수 플랫타익스체인지 부대표) 디파이(DeFi)란?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란 말 그대로 탈중앙화된 금융 시스템을 의미하는 것으로 특정 블록체인 플랫폼에 기반한 DAPP내에서 미리 정해 놓은 시스템 규칙, 즉 smart Contract를 이용하여 대출, 예금, 보험, 투자 등의 금융거래서비스가 시간, 국경이나 위치에 구애받지 않고 24시간 운영되고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디파이는 중개기관이 필요 없습니다. 쉽게 말해서 은행, 증권, 카드사 등이 없어도 금융서비스가 가능합니다. 은행 없이도 이자를 받고 증권사 없이도 투자를 할 수 있으며 카드사 없이도 결제가 가능합니다. 예금·대출·투자·보험 등 모든 금융 서비스가 블록체인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은행, 증권, 보험, 카드 등으로 대표되는 제도권금융과 디파이, 씨파이(CeFi) 등의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특징을 나눠보면 아래표처럼 정리할 수 있습니다.

 

 

디파이의 미래 모습을 예측할 수 있는 가상자산 기반의 Payment All in ONE

 

동남아시아 및 아프리카 등의 금융 인프라가 잘 갖춰지지 않는 개발도상국 경우에는 금융서비스공급 이슈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금융진입장벽이 높을 뿐만 아니라 설사 진입한다고 하더라도 해당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유지 수수료가 소득수준에 비해 높으며, 송금수요가 많은 경우 해당 금융서비스를 이용하기가 무척 불편하여 대다수 사람들이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디파이는 블록체인을 이용하여 익명성, 무신뢰성 거래 규칙, 블록체인, 시공간의 무제약, 휴대폰과 노트북 등의 IT 기기를 통한 금융거래가 일어나도록 설정되어 있어 인터넷이 가능한 곳이라면 어느 곳이든 최소한의 비용으로도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필리핀의 ‘coins.ph’의 경우에는 금융진입장벽을 없애고 대다수 국민들이 사용하는 휴대폰과 연계하여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해당 어플을 통해 공과금 수납, 게임, 현금 입출금, 송금, 환전, 가상자산 거래 등의 제도권금융과 가상자산 거래서비스를 편하게 약 1000만명의 회원들이 편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해당 서비스에서는 디파이를 직접적으로 이용하지는 못하지만 이미 중앙거래소에서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가상자산 매매 및 입출금거래, Fiat(법정화폐)으로 교환 및 출금 등이 지원되고 있어 추후 필리핀 법령에 따라서 디파이 서비스로 지원될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결국 언젠가 디파이 서비스도 현실과 바로 연동되어 사용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됩니다. 마치 가상자산이 가상에서만 존재한다고 많은 사람들이 믿었던 신념이 지금 현실에서 여러 결제 및 지불 수단 그리고 가치 저장에서 투자 수단으로 확장되는 것까지 고려하면 먼 미래가 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이어서 디파이(DeFi), 미래 금융으로의 시작 ②편이 이어집니다.

 

 

[프로필] 박은수 플랫타익스체인지 부대표
•(전)BNG증권이사CIS, CISO
•(전)리딩투자증권이사CISO
•한국외대경영대학원응용전산과소프트웨어공학
•충북대학교 전자계산기공학과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