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9.9℃
  • 구름조금서울 25.4℃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3.7℃
  • 제주 20.0℃
  • 맑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금융투자

플랫타익스체인지, ‘대구시대’ 본격화…콜센터 확장 이전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

ABB 프로젝트 첫 번째 정책파트너 선정
지속적인 기술 지원 및 협업으로 시너지 기대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리버스 전문 가상자산 거래소 플랫타익스체인지가 지난해 본사 이전에 이어 콜센터를 대구시로 확장 이전하면서 ‘대구 시대’를 본격화 한다고 22일 밝혔다.

 

플랫타익스체인지는 대구시가 중점 추진 중인 ABB(AI, 빅데이터,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정책파트너로 지난해 10월 역외기업 최초로 본사를 대구로 이전하고, 콜센터 구축 및 보안 시스템을 완비했다.

 

또 대구 소재 기업 ‘메타엠’과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콜센터 상담사 전원을 대구 지역 내에서 고용하는 등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플랫타익스체인지는 이번 콜센터 확장 이전으로 대구시를 거점으로 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며 ‘디지털 혁신도시, 대구’ 구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플랫타익스체인지는 지역 언론, 은행, 기업, 학교 등과의 지속적인 협업도 적극 추진한다. 소상공인 및 지역예술인을 위한 대체불가능토큰(NFT) 플랫폼 지원 사업, 어린이‧청소년 대상 NFT‧디지털 금융교육 프로그램 운영, ABB 관련 지역 기반 펀딩, 대구지역 청년고용을 위한 일자리 창출 등을 기획 및 진행할 계획이다.

 

김덕중 플랫타익스체인지 공동대표는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은 거래소가 갖춰야할 기본 덕목이자 최우선 가치라고 생각한다”라며 “대구 콜센터 확장 이전을 통해 고객 편의 확대는 물론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상자산거래소와 관련한 다양한 기술 지언 및 디지털 혁신모델 구축 등 금융사, 언론사, 학교, 기업 등과의 입체적인 협업을 통해 대구 ABB 프로젝트 추진에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푸틴과 징기스칸의 차이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러시아 푸틴의 동구유럽에 대한 욕심으로 발발된 우크라이나 전쟁이 무려 1년을 넘어가면서 당초 예상과는 달리 어느 쪽의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백중세의 치열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 그동안 양쪽 진영의 사상자가 수십 만명에 달하고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미국‧서구진영과 러시아를 지원하는 중‧북한들과의 블록전쟁도 우려되며 이에 따른 경제재제에 세계경제의 침체도 더욱 가시화되고 있다. 당초 전쟁발발시 군사대국인 러시아가 약소국인 변방의 우크라이나를 3일 만에 함락할 것이라고 예상됐던 시나리오와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필자는 궁금했다. 세계 최강의 군사대국인 러시아가 조그만 변방의 소국 우크라이나에 절절매는 모습이 우스꽝스러웠다.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이 1200년대 질풍노도와 같이 유럽을 정복하고 세계최대의 영토를 장악했던 징기스칸의 군사비법과 비교해보고 그 차이점을 규명해 보고자하는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첫째, 리더의 태도 차이다. 징기스칸은 신분과 혈연에 구애받지 않고 열린 귀로 주위를 아우르고 적을 자기세력화하고 용감한 결사체의 군사를 만들었다. 푸틴은 전쟁도발의 명분부족과 리더로서의 귀를
[인터뷰] ‘광장’ 김민후 미국변호사, 인도네시아와 첫 APA 체결 이끌어..."빅4보다 우리가 낫죠"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한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기업들이 국제조세 분야 자문/대리 용역을 글로벌 4대 회계법인(빅4)에 맡기면, 해외 현지 자회사/관계회사 등도 당연히 현지 빅4 지점(branch or member firm)과만 수임해야 하므로, 업무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외 자회사/관계회사 소재국과의 세금 문제인 국제조세의 경우, 특정 국가 과세당국과의 ‘쌍무적’ 협정이 많고, 현지 ‘빅4’ 계열 회계법인이 반드시 가장 뛰어난 문제해결 능력을 보유했다고 볼 수 없는데, 어떤 경우에도 ‘빅4’ 네트워크만 이용해야 한다면 낮은 성과를 감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법무법인 광장 소속 국제조세 전문가인 김민후 외국변호사(Senior Foreign Attorney)는 5월초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모기업이 글로벌 ‘빅4’와 수임하면 해외 자회사 등도 무조건 현지 빅4 회계법인과 수임을 종용 당하는데, 이런 관성에서 벗어나 현지화 수준이 높고 국제조세 분야 경험과 전문성이 탁월한 전문가를 까다롭운 절차를 통하여 선임하여 이들과 협업하는 것이 국제조세 분야 성과의 관건”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국 국세청과 인도네시아 국세청은 최근 인도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