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2.6℃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5.6℃
  • 흐림보은 -2.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정치

[국감-환노위] 위에 썩은 물 있다…익명제보 틀어막은 기상청

금품향응에 갑질‧부당지시…갑질신고해도 종결
익명제보 폐쇄하고 실명신고 ‘입막음’
기상청 내 불신 팽배…내부청렴도 하위권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간부 등 일부 직원들의 일탈이 여전하다는 기상청 내부의 익명 제보가 계속되고 있지만, 해결은 요원한 상태라는 지적이 나온다.

 

혐의 상당수는 무혐의 종결처리하고, 이로 인해 내부 갑질 신고가 제기되도 실제 징계처분은 1건에 불과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2021년 기상청 자체 청렴역량진단 설문 문건.

 

해당 설문에서는 금품·향응·편의제공 및 수수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직원이 7명이었으며, 부정청탁 경험이 있는 직원도 4명에 달했다..

 

하지만 이 설문에서는 기상청 내부 직원들은 기상청 자체적으로 부패를 해결할 역량이 부족하다는 인식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솜방망이 처분 때문.

 

2018년부터 올해 9월까지 익명신고센터, 내부게시판, 국민신문고, 국무조정실, 감사원 등의 다양한 경로를 통해 기상청 갑질 신고가 접수됐지만, 익명신고센터에 접수된 6건의 갑질 관련 신고 중 징계 처분은 단 1건에 불과했다.

 

기상청은 일종의 내부자정 창구로써 내부 익명게시판을 두고 있었지만, 지난 2018년 4월 상사로부터 공사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아오라는 내부 직원의 폭로가 파문을 일으키자 신속하게 익명게시판을 폐쇄하는 것으로 대응했다.

 

기상청 직원들은 2018년 내부설문조사에서 전체 38개 부서 중 36개 부서가 익명게시판을 다시 열어야 한다고 요구했고, 2018년 국정감사에서 전현희 의원(현 국민권익위원장)도 폐쇄철회를 요구했다.

 

당시 김종석 기상청장은 익명게시판을 다시 열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까지도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오히려 올해 5월 내부 지침을 개정해 익명제보가 아닌 실명제보를 하도록 했다. 보복이 두렵지 않다면 제보해보라는 엄포를 내린 셈이다.

 

그러자 기상청에 대한 직원들의 불신이 점차 높아져 국민권익위 내부청렴도 평가가 2016년 이래로 4~5등급 등 하위권(최하위는 5등급)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노웅래 의원은 “익명게시판 채널을 부활해 내부 직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소통창구로 활용해야 한다”며 종합감사 전까지 기상청장에게 익명게시판 폐지 사유 및 재개에 대한 입장을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