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2.6℃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5.6℃
  • 흐림보은 -2.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은행

[국감-기재위] 이주열 “금리인상, 부작용 있어도 막을 수 없는 흐름”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취약계층 상환부담 등 문제 지적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리인상으로 취약계층 상환부담 등 부작용 발생해도 막을 수 없는 흐름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은의 거시건전성 정책, 물가안정 정책, 코로나19 대출 만기 연장은 언젠가 종료된다. 그 경우 취약계층에 상환부담을 가중시켜 거시건전성이 악화된다는 우려에 대해 대책이 있나”라고 묻자 이같은 취지로 답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금리를 인상할 계획이 있다는 것은 종합적으로 보고 취하는 조치다”라며 “취약계층은 상환부담이라는 부작용이 있지만 통화정책은 그렇게 갈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은 한은도 있지만 재정에서 특별 지원이 필요한 것 아닌지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