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금융

[속보] 이주열 “특별요인 없으면 11월에 기준금리 인상”

기재위 국정감사 출석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1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15일 이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경제가 지금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오는 11월에는 특별히 큰 요인이 없는 한 금리 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총재는 “(11월에 기준금리를)100% 올린다고 단언하기는 그렇다. 예상에 따르면 11월에는 금리 인상을 해도 큰 어려움 없지 않을까 한다”고 재차 확인했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8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후 지난 12일 열린 10월 회의에선 현행 0.75%로 금리를 동결했다. 여기엔 7명의 금통위원 중 2명이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소수의견을 제시했다.

 

한은은 10월 금리를 동결한 이유에 대해 “연속적으로 올리기는 (부담스럽다). 리스크 요인과 경기 둔화 우려가 있고 코로나 방역도 아직은 단계가 강화된 상황이어서 좀 더 지켜보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