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국감-복지위] 서정숙 “일산대교 일방적 회수…연기금에 막대한 손실”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비례대표)은 13일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에서 “경기도가 국민연금이 갖고 있는 일산대교 운영권을 일방적으로 회수하려는 것은 국민의 노후 보장을 위한 연기금에 막대한 손실을 가져오는 지자체장의 얄팍한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서정숙 의원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 2009년 11월 일산대교 운영권을 인수할 당시, 연기금 2661억원을 일산대교에 투자 대출해주고, 경기도로부터 2038년 5월까지의 일산대교 운영권과 최소운영수입보장금(MRG)의 최대 88%를 보장받기로 했다.

 

최소운영수입보장금은 사업시행자의 운영수입이 당초 약정한 추정수입의 일정 비율에 미치지 못 할 경우 사업시행자에게 재정지원을 약속하고 지급해 주는 보조금이다.

 

이와 관련해 서 의원은 “국민연금이 일산대교에 투자했던 2661억원의 잔액은 2020년 12월말 기준으로 2252억원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경기도가 제시하는 2000억원이라는 보상금 규모는 납득하기 어려운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또 서 의원은 “국민연금이 처음 투자했던 2661억원을 연금 평균 수익률인 6% 수준으로 계산할 경우, 30년간 다른 곳에 투자했을 때의 기회비용은 약 7451억에 달한다”면서 “겨우 원금 잔액 수준의 보상금을 제시하고 있는 경기도의 행태는 국민의 노후 보장을 위한 연기금의 수익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공단은 국민 노후를 위협하는 경기도의 이러한 행위에 대해 소송제기를 비롯해 더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