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금융

[국감-정무위] 내집마련 최후수단 ‘적격대출’, 공급량 중 절반 이상 2030세대

올해 9월까지 공급량 중 54.8%가 2030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 상품인 ‘적격대출’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2030세대가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정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차주 연령대별 정책모기지 공급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적격대출 실적 4조561억원 가운데 48.7%가 30대에 공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다음으로 40대가 28.9%, 50대가 11.4%, 20대가 6.1%, 60대가 5.0%를 받았다. 2030세대를 합친 비율이 전체의 과반 이상인 54.8%를 차지했다.

 

적격대출은 10~30년의 장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로 주금공이 운영하는 정책모기지 중 하나다.

 

주담대 정책모기지 중 한도가 5억원으로 가장 높고, 유일하게 연소득 제한이 없어 이전부터 인기 상품으로 꼽혀왔다.

 

게다가 대상 담보 주택가격(9억원 이하)도 높은데다 장기 저리 고정금리여서 부동산 가격·금리 상승기에 더욱 각광받았다.

 

즉 부모 도움 없이 수도권에 내 집 마련할 수 있는 마지막 수단으로 여겨지면서, 쏠림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3년전인 2018년의 경우 40대 공급 실적이 33.6%로 가장 많았고, 20대와 30세대의 비중은 36.2%에 그쳤다. 지난해부터 2030세대 비중이 43.8%로 늘었고 올해 9월까지는 54.8%로 더욱 확대됐다.

 

2030세대의 ‘영끌 대출’ 확산 경향이 정책모기지의 연령별 공급량에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외 서민층과 신혼부부 등의 내집 마련을 돕는 정책모기지인 보금자리론도 20대 비중이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 중 30세 미만의 비중은 2018년 9.9%에서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15.2%로 커졌다.

 

다만 주택가격이 6억원을 초과하면 보금자리론을 이용할 수 없다.

 

이 의원은 “최근 수도권 지역은 집값 상승으로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등 주거 취약계층이 정책모기지를 이용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 금융당국은 보금자리론 대출요건 완화를 포함해 서민의 주택금융 지원을 위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