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금융

[국감-정무위] 금융기관 임직원, 금융투자 보유액 1.8배↑…현황관리는 ‘허술’

배진교 의원, 업무상 습득 미공개 정보 활용 가능성 제기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공공기관 임직원들의 금융투자상품 보유 액수가 3년 만에 1.8배 증가한 가운데 투자 현황에 대한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배진교 정의당 의원이 7개 금융공공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3개 기관은 임직원의 주식 등 금융상품 투자 현황을 관리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기관에 따르면 2017년 이후 지난해까지 3년 만에 금융상품 보유 임직원이 2035명에서 3096명으로 약 1.5배 증가했다. 보유액 역시 493억5300만원에서 808억2900만원으로 1.8배 증가했다. 연간 거래금액은 1283억7800만원에서 2997억1700만원으로 2.2배 증가했다.

 

금융공공기관은 금융회사에 대한 감독뿐만 아니라 일반 기업에 대한 조사와 대출, 보증, 컨설팅 등의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 중 기업들의 내부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만큼 업무상 습득한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투자의 유인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배 의원은 “무상 얻게 된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재물이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하는 것에 대해서 사회적 기준이 매우 엄격해진 만큼 금융공공기관이 임직원에 대해서도 높은 수준의 내부통제 시스템을 공통적으로 갖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 (下)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금융위기의 뇌관을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는 이미 지방 정부의 문제를 넘어 이제 시스템 리스크로 진화한 상태다. 강원도가 2,050억원을 갚아 레고랜드 사태를 진화한다 해도 이제는 이전의 균형으로 돌아가기 어렵다. 레고랜드 사태가 부동산 경착륙 나아가 금융위기로 번지는 불길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유례없는 위기에 전례없는 대책으로 대응하는 과감한 정책전환이 요구된다. ⑴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해 부채발 위기 발현을 차단해야 한다. 만병의 근원인 금리발작을 잡지 못하면 민생경제는 백약이 무효인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데, 그 시발점은 한은의 금리정책이다. 지금과 같은 고강도 뒷북 금리인상에는 민생 위기를 제어하는 ‘금융안정’ 기능이 부재하다. 더욱이 금리인상을 통한 ‘물가안정’ 기능도 이미 소진된 상태다. 즉, 격하게 금리를 올려도 잡으란 물가는 잡지 못하고 민간의 부채위험만 가중시킬 뿐이다. 단언컨대, 가계부채의 8할은 한국은행이 주범이다. 한국은행이 가계부채를 잡을 수 있는 골든타임(2015년~2018년)을 실기해 가계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이다. 이 기간